MY MENU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The Research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콜로키움

제목

제9회 대학중점연구소 콜로키움 개최 안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1.21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132
내용

–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한 ‘사람중심 불공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 –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원장 박맹수)은 22일 오후 6시부터 원불교 남중교당 대각전에서 원불교 원무회와 공동으로 제9회 콜로키움을 개최한다.

이번 콜로키움은 ‘2세기 원불교가 나아가야 길: 공공성 강화를 통한 세계평화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교직자와 교도들로부터 현장 목소리를 듣는 ‘사람중심 불공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원불교인과 익산시민들을 위해 남중교당에서는 색소폰, 오카리나, 노래 등 식전 및 식후 행사도 마련했다.

콜로키움은 식전 행사에 이어 김호영(법호 구산) 원불교 훈련사업회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최선각 법인정신문화원장의 사회로 ‘원불교 교도의 역할’과 ‘자기 구속(경계) 허물기’에 관한 발표와 함께 박맹수 원불교사상연구원장, 김도승 남중지구장, 윤석화 원광대 명예교수, 남궁문 원광디지털대학 총장이 참여한 가운데 토론이 진행된다.

2세기 원불교가 나아가야 할 길, 특히 재가 교도와 교역자의 역할에 대해 많은 고민과 제안을 해 온 김호영 회장은 이번 주제발표를 통해 100년의 원불교 교법 정신에 비추어 볼 때 교헌이나 교구, 시행규칙, 교령 등이 합리적이고 체계적인가를 검토한 다음, 교리훈련의 강화와 함께 출가 외에도 재가 남녀 교역자와 전문 인력 양성방안을 적극적으로 주장할 예정이다.

또한, 김호영 회장의 발표는 곧바로 관련 분야 전문가들에 의해 출가와 재가의 입장을 반영한 토론이 전개되고, 거기에서 도출된 결론은 향후 2세기 원불교가 나아가야 할 중요한 지표로 삼을 계획이다.

박맹수 원불교사상연구원장은 “이번 콜로키움은 연구소의 학문 활동 중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찾아가는 콜로키움으로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재가와 출가 교도 및 교역자들이 이론뿐만 아니라 실제 조직에서도 공부와 사업을 함께 하는 커다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