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The Research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방명록

제목

원불교사상연구원 발간 도서, 세종도서 학술 부문 선정[원광대학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2.14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815
내용

– 종교와 공공성 총서 <근대 한국종교, 세계와 만나다> –

근대 한국종교 세계와 만나다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이 발간한 종교와 공공성 총서 <근대 한국종교, 세계와 만나다>가 2021년 세종도서 학술 부문에 선정됐다.

2021년 세종도서 학술 부문은 3,045종의 학술도서 가운데 심사를 거쳐 400종이 선정됐으며, 종교 분야는 149종의 학술도서 중 20종이 선정돼 전국 공공도서관 400여 곳에 배포될 예정이다.

지난 2019년에도 <근대한국 개벽사상을 실천하다>가 세종도서 학술 부문 선정된 원불교사상연구원은 개벽종교 연구의 메카로서 국내외에 명성을 떨치고 있으며, 2016년 ‘근대문명 수용과정에 나타난 한국종교의 공공성 재구축’을 주제로 대학중점연구소 지원 사업(현 인문사회연구소)에 선정돼 근대 한국종교의 공공성과 새로운 문명 키워드를 ‘개벽’으로 설정하고, 자생적 근대화 운동의 성과를 공공성 관점에서 재조명하고 있다.

특히 연구 성과를 <근대한국 개벽종교를 공공하다>, <근대한국 개벽사상을 실천하다>, <근대한국 개벽운동을 다시 읽다> 등 종교와 공공성 총서 시리즈로 출간해 왔다.

이번에 선정된 <근대 한국종교, 세계와 만나다>는 2019년 9월부터 2020년 8월까지 1년 동안의 집단 연구 성과로서 필진들이 근대 시기 한국종교가 세계와 대면하면서 세계를 어떻게 인식했고, 어떠한 인간상과 윤리를 제시했는지를 밝힌 연구 성과가 집성돼 있다.

연구책임자인 박맹수 총장은 “개벽은 한국의 자생적 근대화 운동의 사상적 이념이었고, 이들은 척사파나 개화파와는 다른 제3의 길을 택했다는 점에서 개벽파로 분류될 수 있다”며 “이들 개벽종교가 추구한 공공성은 인간과 국가의 경계를 넘어 지구적 차원의 생명(살림)과 평화, 회통과 공화(共和)를 실현하고자 했다는 점에서 ‘지구적 공공성’으로 명명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런 점에서 개벽종교의 지구적 공공성은 오늘날과 같은 지구위험시대에 하나의 통찰과 지침을 제공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도 불철주야 연구에 진력해 주신 모든 연구원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원불교사상연구원은 다음 단계 아젠다를 ‘지구인문학’으로 설정해 오늘날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인간과 국가 중심의 학문에서 벗어나 지구와 인간 이외의 존재들과 공생을 위한 행성적(Planetary) 차원의 인문학을 모색하고 있다.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